..........전 참..

돌이켜보면..

전 아주 자그마한 일을 부모님께 해드리고선 참 뭣도 모르게 자랑스러워 했었습니다.

그냥 Valentine's Day에 꽃을 사드리고.. 초콜렛을 사드리고..
Mother's Day, Father's Day에 선물이나 카드을 챙겨드린 정도..
겨우 그 것 가지고 전 할일 다하고 산다.. 라는 생각속에 살아왔습니다.

어머님 아버님이 제게 해주신 그 많은 것들은 참 뻔뻔스럽게 당연한거라고 치부하고 살아왔구요.

어머님 아버님 생일도 제대로 기억 못하는 아들인데,

저는 참 철도 없이 왜 내 생일은 챙겨주지 않냐고 때를 써왔습니다.

부모님의 입장에선 굉장히 큰 상처가 될만한 가시같은 말들을..

전 정말 아무렇지도 않게, 너무나 가볍게 내밷어대곤 했습니다.

미국에 어릴적에 이민 와선,

언어의 장벽, 문화의 장벽, 외로움, 부모님의 기대..
라는 압박감등에 치이고 또 이기며 살아온 전 스스로가
보통 사람은 아니라고 자부하며 살아왔습니다.

'내가 남들 보다야 훨씬 낫지..'라는 우매한 생각에 빠져
전 제 자신이 잘난 아들이겠거니.. 하며 살아왔습니다.

별 무리 없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괜찮다하는 대학에 무리 없이 입학하고..

그때까지만 해도 전 해야할 일을 잘 하고 있는 자랑스런 아들이라는 착각속에 빠져 있었습니다.

사랑에 빠지거나, 무언가 좋아하게되면 그거에만 빠져선
부모님은 거들떠 보지도 않는 아들이었습니다.

부모님보다, 가족보다 내가 좋아하는게 우선이지.. 라는 생각속에
전 부모님의 의견도 무시하는 아들이었습니다.

물론 지금조차.. 전 제가 하고싶어 하는 일만 중시하는 삶을 살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 생각합니다만..

그 속에서.. 이젠 다른 것을 찾아보려 합니다.

여기와서 어언 10년간 오직 못 난 아들 하나만을 위해서 살아오신..

휴일이라고는 1년중에 40일도 안되는 직장에서 열 서너시간씩 일해오신..

그렇게 어렵게 어렵게 벌어오신 돈으로 비싼 학비도 대주시고.. 많은것을 지원해주신..

철 없고 제멋대로인 아들을 위해 그 피곤한 중에도 배려와 사랑을 아끼지 않으신..

하지만 그 따스한 마음에 대 못을 박아버린 이 아들을 위해 아직도 열심히 사시는...

저희 부모님을 위한 그 무언가를.. 찾아보려 합니다.


비록...

지금은 이렇게 보잘 것 없고 초라하지만...

언젠가 해드린 그 약속...

멋진 집 하나 사드리겠다는 약속...

꼭 지켜내고 싶습니다.

어디에 내놔도 부끄럽지 않은 아들이 되어보이겠습니다.

부모님이 이 글을 보실리 만무하지만..

그래도 언제나 해드리고 싶은 말.

하지만 언제나 해드리지 못한 말.

어머니, 아버지.

사랑하고 또 사랑합니다.

by smk85 | 2007/05/02 21:32 | 트랙백 | 덧글(1)

벛꽃 축제 in Brooklyn, New York.


매년마다 Brooklyn Botanical Garden (BBG)에서 열리는 벛꽃 축제에 다녀왔습니다.

올해도 역시 화려한 벛꽃들과 충실히 준비된 공연들과 축제들이 절 반겨주더군요.


메인 입구쪽의 사진입니다. 양 옆으로 다닐수 있는 길이 나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관람객분들은 이 잔디길을 선호하시더군요. =)

혼혈아 같았는데.. 너무 예쁘더군요 =)
공연모습은 한 컷 담아봤습니다, 이 것 말고도 다른 많은 전시회와 공연, 먹거리등, 볼거리가 풍성한 축제였습니다.

공원안에 있는 Japanese Garden의 전경입니다.

보시다시피 화려하고 풍성한 볼거리가 많습니다..


아래는 정원에 피어있던 여러가지 꽃들의 사진입니다.


미국의 중심인 뉴욕에서 이런 벛꽃축제를 볼 수 있다는게 참 행운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도 많은 미국인들이 찾아와 이곳에서 코스프레(!!)도 하고, 공연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데요,
저도 이 날 하루는 그 들과 함께 어우러져 사진도 찍으며 풍류를 즐겨보았습니다.

시기가 지나가기 전에..
좋은 사람들과 벛꽃구경 한번 떠나보심이 어떨런지요.
자연의 소중함, 아름다움, 그리고 함께 어우러지는 사람들의 즐거운 모습들이
나도 모르게 입가에 미소를 짓게하는 하루를 보내보시는 것도 좋은 휴식이 될듯 합니다.

by smk85 | 2007/05/02 06:52 | 트랙백(1) | 덧글(2)

Fly me to the Moon...



며칠 전 보름달이 휘영청뜨셔서 그 밝은 얼굴로 떡방아를 찧고 계시길래
그 모습을 훔쳐 담아보았습니다..
 
사용한 도구는,
 
Canon EOS-30D 와 Canon EF 70-300mm IS 입니다. 
 
그리고 포토샵 =)

 

by smk85 | 2007/03/07 14:26 | Camera Story | 트랙백 | 덧글(1)

No, there's no such a friendship called love.

남녀 사이에 우정은 존재할까요?



언젠가는 열려버리는 자물쇠처럼,

남녀사이에는 우정이란 존재치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두사람이 서로 우정이라는 한도까지만 만나려고 한다해도,

반드시 두 사람중 한명이 변심을 해서 사랑에빠지게 됩니다.


우정도 사랑이라는 말이 있지만..

여기서 쓰이는 사랑의 의미는 남녀간의 사랑이 아니지요.

가슴이 두근거리며, 스쳐지나감에도 온 몸이 달궈지는..

그런 사랑은 아니지요.


남녀간의 우정은 없습니다.

전 그렇게 믿습니다.

by smk85 | 2007/03/06 09:55 | 잡다한 생각들 | 트랙백 | 덧글(1)

에바에 푹 빠져있습니다.. ㅎ

26화와 극장판들까지 모두 본 후에 감상문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다리도 다쳤겠다.. 집에서 쉬는김에 요즘 고전 애니들 재감상하는 좋은 시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

by smk85 | 2007/03/05 11:49 | My Diary | 트랙백 | 덧글(1)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